전찬영 기자 2017년 5월 12일

점심시간 문화 산책, ‘한국풍류’ 명동에서 만나다
외래 관광객과 명동 직장인을 위한 무료 상설 공연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 15일~30일 명동예술극장 앞 광장 야외무대에서 세계무형유산 등재 종목 전통 상설 공연 한국풍류를 개최한다
▲사진=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 15일~30일 명동예술극장 앞 광장 야외무대에서 세계무형유산 등재 종목 전통 상설 공연 한국풍류를 개최한다 ⓒ 송파소비자저널
[송파소비자저널=전찬영 기자]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손혜리)이 15일(월)부터 30일(금) 12일간 12시 20분부터 13시까지 명동예술극장 앞 광장 야외무대에서 세계무형유산 등재 종목 전통 상설 공연 ‘한국풍류(韓國風流)’를 개최한다.

세계무형유산 상설 공연 ‘한국풍류(韓國風流)’는 작년에 이어 한국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한국 전통 공연예술의 멋을 소개하기 위하여 개최된다.

공연은 동남아시아를 비롯한 외국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명동예술극장 앞 광장 야외무대에서 진행되며 외국인뿐만 아니라 명동에서 근무하는 직장인들이 일상에서 전통예술을 즐길 수 있도록 점심시간을 활용한 12시 20분부터 13시까지 40분간 진행될 계획이다.

세계무형유산 상설 공연 ‘한국풍류(韓國風流)’의 프로그램은 유네스코 등재 종목인 판소리(2003년), 처용무(2009년), 남사당놀이(2009), 가곡(2010), 종묘제례 중 일무(2011), 아리랑(2012), 농악(2014)과 화려한 의상으로 관객의 눈길을 끄는 태평무, 춘앵전, 삼고무, 부채춤 등의 전통무용, 국악기의 독주, 판소리 다섯바탕의 눈 대목, 경·서도민요, 남도민요, 봉산탈춤, 북청사자놀음 등 39개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12회로 나누어 선보일 계획이다.

세계무형유산 상설 공연 ‘한국풍류(韓國風流)’는 2017년 상반기 12회, 하반기 12회 총 24회의 무료 공연을 준비하고 있으며 자세한 공연 일정 및 문의는 (재)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홈페이지를 통하여 확인할 수 있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개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전통예술의 보존 전승을 통한 국민의 문화 향수 기회 확대와 전통공연예술의 보존 진흥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