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찬영 기자 2017년 5월 11일
2017블루터치콘서트 선물, 나를 만나는 행복한 시간 포스터

 ‘나를 만나는 행복한 시간’

따뜻한 음악과 우리들의 이야기가 만드는 문화 공연

2017블루터치콘서트 선물, 나를 만나는 행복한 시간 포스터
▲사진=2017블루터치콘서트 선물, 나를 만나는 행복한 시간 포스터 ⓒ 송파소비자저널
[송파소비자저널=전찬영 기자] 2017년 세계보건기구(WHO)는 보건의 날을 기념하여 우울증 예방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WHO는 우울증을 세계의 질병부담 연구결과를 통해 허혈성 심장질환, 교통사고와 함께 가장 부담이 큰 3대 질병으로 예측했다. 우울증의 추정 인구수도 약 3억5천만명으로 세계적으로 경제·보건 및 사회전반에 미치는 파장도 클 것이라고 발표했다(WHO, 2016).

서울시도 보건의 날을 맞이하여 시민들의 우울증 예방 활동을 강화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블루터치콘서트 ‘선물’은 시민 스스로 마음건강을 돌볼 수 즐거운 경험을 통해 마음건강 관리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함양하는 문화공연이다.

2017 블루터치콘서트 ‘선물’은 ‘나를 만나는 행복한 시간’이라는 주제로 4월부터 11월까지 6회에 걸쳐 마포구 망원동에 위치한 벨로주 소극장에서 진행된다. 초청 뮤지션은 정밀아, 최고은, 김므즈, 재주소년, 이영훈, 황푸하, 곽푸른하늘, 김목인, 라이너스의 담요, 시와, 강아솔, 송다홍이다.

2017 블루터치콘서트 ‘선물’의 두번째 공연일은 5월 25일이다. 먹먹한 읊조림으로 마음 깊은 곳까지 울리는 김므즈와 재주소년의 청명한 노래와 기타 연주는 관객들이 긴장된 어깨와 분주한 삶을 내려놓고 어린 시절로 돌아가 따뜻한 시간 속의 나를 만나도록 안내할 것이다.

2017 블루터치콘서트 ‘선물’에 대한 자세한 안내와 참여 신청은 서울시정신건강브랜드 ‘블루터치’ 홈페이지의 선물 신청하기를 클릭하면 된다. 주제에 맞는 신청사연을 작성하여 보내면 추첨을 통해 초대받을 수 있다. 매회 두명의 신청자의 사연을 선정하여 가수가 친필사인이 담긴 CD를 직접 선물하는 이벤트도 진행된다.

손지훈 서울시정신건강증진센터장은 “복잡한 일상에서 벗어나 문화공연의 관람과 같은 휴식은 바쁜 현대인들의 스트레스와 우울감을 완화시키고 삶에 대한 회복과 탄력을 향상시킨다”고 말했다.

2017 블루터치콘서트 첫번째 ‘선물’을 찾았던 관객들은 “퇴근길에 일정 하나를 더하는 것이 내일에 대한 모험이었지만 선물은 마음에 즐거운 바람이 부는 행복한 시간이었다”, “ 공연으로 많은 위로와 힘을 받아 4월을 좋게 마무리 할 수 있었다”, “신청사연이 가수에게 읽혀질 때 나의 사연이 아니라도 진심으로 위로하고 응원하고 싶은 마음이 들고 무언의 위로가 오가는 느낌을 받았다”는 참여소감을 밝혔다.

2017 블루터치콘서트 ‘선물’, 우리들의 삶의 이야기가 따뜻한 감동이 되어 울리는 공연의 참여를 원한다면 지금 블루터치 홈페이지에 신청사연을 올리자. 관련 문의는 서울시정신건강증진센터 홍보팀으로 하면 된다.